상단여백
HOME NEWS 의료과학
다시 창궐하는 말라리아로부터 호주, 안전하지 않다파푸아 뉴기니에서 확산… 신약 테이페노퀸 개발로 ‘치료 청신호’
전소현 기자 | 승인 2018.07.09 13:17
전 세계가 연결되어있는 상황에서 호주 역시 말라리아같은 질병의 발병에서 안전하지 않다.

부유한 나라 호주에서는 말라리아같은 질병의 발병으로부터 안전할까?

이런 치명적인 질병 발생은 멀리 떨어진 가난한 나라에서나 일어나는 일이라고 흔히 생각하지만 전 세계가 연결된 상황에서 이것은 무모한 가정이다.

호주 북쪽으로 150km 밖에 떨어져 있지 않은 파퓨아 뉴기니(PNG)에는 오랜 세월 사람들을 괴롭혀온 기생충(An ancient parasite), 말라리아가 그 어느 때보다도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세계 보건기구에 따르면2016년 약 140만명으로 추산되는 말라리아 환자가 발생, 감염 사례가400% 증가했으며3천명이 사망했다. 
PNG의 말라리아 환자 중 약 60%가 15세 미만 어린이들인데 사망률이 매우 높으며 PNG에서는 말라리아가 더욱 위험한 변종으로 바뀌고 있다. 

캄보디아의 일부 지역에서는 말라리아 치료의 60%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으며, 베트남에서도30% 는 작절한 치료를 받지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내성이 있는 말라리아 변종이 미얀마를 거쳐 인도와 아프리카로 퍼진다면 전 세계 사망자 수가 엄청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의약품 ‘테이페노퀸(Tafenoquine)이 호주 의약품 관리국에 의해 현재 검토되고 있어 그나마 다행이다. 

이 약의 상용화가 실현되면 현재 12회 에 걸쳐 복용하던 것을 단 하나의 알약으로 말라리아에 대한 근본적인 치료법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2030년까지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말라리아를 퇴치한다면, 의료비 절감, 임금 손실 및 생산성을 약 900억달러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있다.

최근, 줄리 비숍 호주 외무부 장관은 런던의 말라리아 협의회 (End Malaria Council)에 가입하여 PNG, 솔로몬 군도 및 바누아투가 2030 년까지 말라리아를 종식시키기위한 노력을 가속화하도록 이끌며 호주의 말라리아 퇴치 노력을 강화하고있다.

전소현 기자  rainjsh@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8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