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수요와 보수 높은 기술직 ‘대세’견습공 취업 4.2% 증가
홍수정 기자 | 승인 2018.10.08 10:13

대학 학위 없이 고수입 가능

이른바 블루칼라(blue collar) 업종에 속하는 기능직의 인기가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호주국립직업교육연구소(National Centre for Vocational Education Research)에 따르면 지난 12개월간 등록된 기능기술 견습공은 7만5천 명으로 전년 대비 4.2% 증가했다.

기능공 취업 인기는 태즈매니아에서 특히 강하게 나타났다. 전년 대비 무려 20% 급증하면서 전국 최고 폭의 상승세를 기록했다. 서호주(9.9%)와 남호주(8.5%), NSW(8.5%)도 증가했다.

이렇게 기술직 선호도가 부상한 데에는 꾸준한 일자리 수요가 주원인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연방정부 자료에 따르면 관련 산업에 추가로 요구되는 인력 수요는 식품 서비스가 2만8300명(14.2%), 건설 2만5800명(6.5%), 엔지니어링ᆞ정보통신기술(ICT)ᆞ과학기술 1만7800명(7.1%)이다.

호주전기통신협회(National Electrical and Communications Association, NECA)의 수레쉬 매니캄 대표는 기능직에 대한 잘못된 인식이 바뀌고 있는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그동안 특정 업계의 공급과잉 또는 대학을 나오고도 취업하지 못하는 경우를 수 없이 봐왔다”면서 증가하는 기능인력 수요를 강조했다.

수요뿐만 아니라 보수도 일반 직장에 못지않다. 취업포털 시크(SEEK)의 업종별 급여 통계자료에 따르면 기능직 임금이 일부 사무직보다도 높다. 

전기공 및 냉난방기 전문 수리기사의 경우 초봉 평균 7만8000달러로 은행직(7만2400달러), 기자(6만9133달러), 법률사무 보조원(6만7225달러)보다 많다.

홍수정 기자  hong@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8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