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정치
자유당도 '당권 교체' 어렵게 만들어당내 2/3 지지 있어야 표대결 가능.. “유권자 분노 막아야”
고직순 기자 | 승인 2018.12.05 13:11

노동당, 총리 교체는 75%, 야당대표 60% 찬성 필요     

스콧 모리슨 총리

스콧 모리슨 정부가 현직 총리가 재임 기간 중 당권 도전으로 밀려나는 것을 어렵게 만들 방침이다. 여당 수뇌부는 3일 회의를 갖고 호주 총리들이 선거가 아닌 당권 경쟁(partyroom ballot)을 통해 퇴출된 사례가 빈번하며 이에 대해 유권자들이 매우 실망하며 분노하고 있다는 결론을 내리고 이를 방지하는 논의를 했다. 

아르헨티나 G20 정상회의를 마치고 귀국한 모리슨 총리는 자유당의 원로인 존 하워드 전 총리, 강경 보수파의 수장인 토니 애봇 전 총리와도 이 문제를 논의하고 대응책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당은 당내 2/3의 지지를 얻어야 당권 경쟁을 허용하는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말콤 턴불 전 총리와 줄리 비숍 전 자유당 부대표 겸 외교장관도 이를 지지했다. 다만 턴불 총리는 “이 조치의 효율성은 결국 시간이 말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당은 지난 2013년 케빈 러드 총리 시절 이미 비슷한 조치를 취했다. 야당 대표를 당권 경쟁으로 교체하는 경우, 현역 의원들이 포함된 당 상임위원회(Caucus)에서 60% 동의를 얻어야 한다. 현직 총리를 교체하려는 경우 3/4( 75%)의 동의가 없으면 당권 경쟁을 불허하도록 결정했다.  

모리슨 정부가 이같은 결정을 내린 배경은 자유당이 패배한 10월말의 시드니 웬트워스 보궐선거(Wentworth by-election)와 11월말의 빅토리아 주선거에서 턴불 전 총리를 퇴출시킨 것에 대한 항의 의미의  반대표(protest vote)가 상당히 드러났고 내년 총선에서도 예상되기 때문이다.  

모리슨 총리는 “우리는 유권자들의 실망과 당혹을 충분히 이해한다. 그에 대한 책임을 질 필요가 있다. 이런 일은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내 2/3의 지지 조건은 사실상 임기 보장(full-term in office)을 의미하는 셈이다.  

노동당의 타즈마니아 담당의원 리자 싱(Senator Lisa Singh) 상원의원은 “긴급회의로는 모리슨 정부 내부의 혼돈을 막을 수 없다. 결과적으로 총선을 통해 해결해야 할 것이다. 유권자들이 원하는 점도 그것”이라고 주장했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8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