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금요단상
[금요단상] 다름에서 오는 회의(懷疑)
기후 스님(정법사 회주) | 승인 2019.04.11 16:01

뉴질랜드에서의 끔찍한 참사 소식을 듣고 며칠동안 정신이 매우 혼란스러웠다. 평화스러운 곳으로 각인된 그 곳, 그것도 경건하게 기도 드리고 있었던 그 성전에서 일어난 일이라 충격의 강도(強度)는 더 큰 울림으로 내 가슴을 쳤다. 새삼스럽게 도대체 종교는 무엇이며 종교인은 어떤 사람인가에 대한 어리석은 질문을 자신에게 던져봤다. 우문에 우답(愚問愚答)일 것을 뻔히 알면서도... 

어릴적 우리 조상들이 개다리 소반에 냉수를 올려 놓고 두 손을 비비면서 소원했던 할머니의 모습과 그 내용을 생생하게 기억한다. 집 나간 외아들의 평안과 우리 집안의 안녕을 바라는 내용이 전부였고 그 자세는 매우 진지했다. 그런 마음은 어느 시대 어떤 민족에게든 공통적으로 적용된 생존을 위한 가장 순수한 모습이었다. 
그 후 여러가지 사회적 변화로 인해서 여기 저기서 종교라는 많은 단체가 그럴 듯한 명분을 갖고 결성되었지만 그 내면에 흐르고 있는 하나됨의 내용은 위에 언급한 생명의 안정과 평화를 위한 기원의 자세였다. 그러다가 어떻게 돼서 종교가 앞장 서서 살상을 하면서 전쟁을 일으키게 되었을까? 이런 생뚱맞은 물음에 대한 현답(賢答)을 얻을 수 없음을 뻔히 알면서도 명색(名色)이 종교인이라는 이름 때문에 자문자답(自問自答)을 해 보는 것이다. 

여기서 우선 종교인이 된 인간이란 어떤 존재들인가? 이 또한 간단하게 답변할 수 있는 대상이 아니다. 그래서 동양의 고전 중에 하나인 주역에서 조차 인생살이는 알 수 없음으로 끝을 맺었다. 360 괘 중 첫 괘는 제법 알 수 있는 듯이 천지음양의 조화로움으로 인한 삶의 규칙 등으로 뭔가 풀어낼 듯 엮어 나가다가 마지막 360 괘에 이르면 알 수 없음의 수화미제(水火未濟) 괘로 마감을 하고 만다. 그 만큼 사는 것이 만만치 않으며 그 삶을 지탱시켜 나가는 중심세력인 우리의 마음을 헤아리고 조절해 나가는 것이 어렵다는 뜻일 것이다. 

그 속에서 종교인과 함께 종교 사상이 생겨났으니 그 속을 들여다 보는 것이 얼마나 어렵겠는가? 그것도 각자의 관습과 문화적 배경이 다르고 삶의 터전 역시 상이 (相異)하다 보니 종교의식과 이념 등도 다를 것은 분명하다. 문제는 살상과 전쟁을 일으키면서도 그 다름을 인정받으려하는 것엔 당사자들 외엔 그 어떤 이도 동의하지 않을 것이다. 

인류의 보편적인 종교에 대한 정의와 생명이 함께 지향하는 안정적 평화에 어긋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도 세계 도처에서 가끔씩 일어나고 있는 종교 분쟁의 불씨는 자기 독선 의식이 그 주된 원인이다. 그 어떤 종교건 독선이 있고 더러는 지도자들 역시 그것을 주창하기도 한다. 그 때의 그것은 자기 믿음에 대한 당당한 긍지여야 마땅하다. 그런 생각이 배타적 독선이거나 증오심을 부추기는 그런 악의가 함축된 오직 내가 믿은 종교나 느낌만이 제일이라는 자기 집착이 큰 문제이다. 
그렇게 됨에는 참 진리를 모르는 무지가 제일의 원인이다. 무지가 개입되면 탐심이 발동되고 탐심이 여의치 않으면 짜증이 심화되고 짜증이 굳어지면 증오로 나타난다. 이 단계를 지나면 폭력과 살상이 발생된다. 여기서 이권과 권력이 합세하면 영토분쟁으로 확산된다. 그 배경엔 자신들이 신봉하는 종교이념에서 계시와 깨달음이 있어서 언제나 자신들의 언행을 정당화하려든다. 

이것이 종교의 양면성이며 또한 모순된 행태로 나타난다. 불교 역시 그런 부분이 있다. 참선만 하는 이는 참선만으로 깨달을 수 있지 염불로는 안된다고 그들을 얕잡아 보고 염불하는 사람들 또한 마찬가지이다. 밥만 먹고 틀고 앉아서 졸기만 하면 언제 깨닫게 되느냐고 빈정거린다. 열심히 한 사람일수록 그 도수가 더 심한 경우도 있다. 그 만큼 선악간에 지속적인 익힘에서 파생되는 자기집착심은 대단하다. 평소엔 멀쩡하던 이들이 어떤 종교에 의지하고 나서 도리어 이상한 언행을 하면서 자기주장을 강하게 하여 대중과 멀어지게 되는 이들을 한국에선 종종 볼 수가 있다. 소가 물을 마시면 우유가 되고 뱀이 물을 마시면 독이 된다는 비유가 이를 두고 한 말이다. 

수나라와 당대(唐代)를 걸쳐 산 많은 선승 중에 단하(丹霞)라는 유명한 선사가 있었다. 그가 어느날 낙양에 있는 혜림사라는 사찰에 나그네로 묵게 되었다. 추운 겨울인데도 객실은 차가운 냉골이었다. 그는 대웅전에 올라가서 금색 목불을 들어다가 도끼로 쪼개서 불을 피웠다. 불꽃이 한참 좋을 때 쯤 놀란 주지가 맨발로 쫒아 나왔다. 

“이봐요. 객승, 불상을 쪼개서 불을 피우다니 미쳤소?” 
이때 단하가 막대기로 재를 뒤적거리면서 이렇게 말했다. 
“목불을 화장해서 사리(舍利)를 얻고자 해서입니다.” 
“정신이 나갔소? 목불인데 어떻게 사리가 나올 수 있겠소?” 
“주지스님, 나머지 두 불상도 마저 때 버립시다.” 

그가 그렇듯이 과격한 행동을 보인 것은 우연한 일이 아니었다. 당시 낙양 일대는 수많은 불교 사찰이 있었는데 대부분이 복을 빌거나 천도재니 수륙재 등등으로 잿밥에 더 눈이 멀어 있었다. 그가 불상을 불태운 것 역시 그러한 형식 기복주의 불교 신행과 과도한 물질적 욕망에 사로 잡힌 비불교적인 형태에 대한 경종을 울려 주기 위한 의도된 선종 승려의 행동이었다. 당시의 선승들은 금강경 등의 공(空)사상에 입각하여 일체의 불상 등 형식적인 존재들을 부정했다. 그들의 주장은 유•무형적인 권위와 맹목적 기복신앙심을 버리고 그 형상속에 가려져 있는 진실한 부처의 실체를 바라보라는 것이었다. 

같은 불교 안에서도 그처럼 하나의 깨달음을 지향해 가는 방법이나 가치 평가가 다르거니 전혀 다른 토양에서 형성된 다른 종교에서의 다름이야 그 얼마나 되겠는가? 그렇다고 해서 그 다름을 방치하면서 종교로 인정 받겠다는 부분에선 문제가 있다. 의식(儀式)의 집행 등 외형적인 부분은 다를 수 있겠지만 그 내용은 하나됨이어야 종교성을 확보할 수 있기에 그렇다. 그러나 그런 기본적인 종교 본질의 이론에 대해서 겉으론 고개를 끄덕이지만 내심으론 우리는 우리 길을 갈 것이라고 못을 박는다. 
인간은 왜 자기말을 실천에 옮기는 책임을 지지 않는 고등 동물이 되었을까? 
‘처음엔 풀 높이가 같지 않다고 불평을 했는데 풀을 베고 보니 원래 땅이 울퉁불퉁하더라’

기후 스님(정법사 회주)  info@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후 스님(정법사 회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