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획특집
⟨호주센서스⟩한인 2006년 58,441명 → 2016년 113,671명.. 1.9배 급증[호주 한인인구통계: 정용문 박사 연구 발표]
정리=고직순 기자 | 승인 2019.04.18 19:43

퀸즐랜드(2만여명), 빅토리아(1만6천여명) 순위 교체 
한인 40대 성비 격차 무려 15%.. 여성 비율 크게 높아 
시민권 취득률 46.5% 매우 저조 → 유권자 부족

낮은 개인소득, 비정규직 비율 높아
요식업, 보건&사회서비스업 31% 점유
고층아파트 거주율 23.3%.. 호주인 4.1% 
빈번한 주거지 변동, 낮은 자가소유율 

정용문 박사가 16일 한호일보 대강당에서 호주한인통계 보고를 발표했다

객관적인 통계가 뒷받침하는 정확한 호주의 한인 인구는 과연 몇 명일까?

지난 세 번의 인구조사(census)가 실시된 2006-16년의 10년 동안 호주 한인인구는 58,441명에서 113,671명으로 약 1.95배 증가했다. 호주 총인구 중 한인의 비율은 2006년 0.29%(58,441명), 2011년 0.39%(84,632명), 2016년 0.49%(113,671명)으로 늘었다. 

2011-16년 증가율은 둔화됐다. 이유는 2000년대 후반 베이비붐의 종료(호주의 전반적 출산율 1.971(2011년)→ 1.792(2016년)로 저하)와 이민법 강화로 인한 한국인의 호주 장기 입국자 감소 때문이었다. 장기 입국자는 2007-08년 15,218명 → 2010-11년 14,800명 → 2015-16년 13,781명으로 감세 추세를 보였다. 

113,671명은 호주 한인의 정의에서 한인 혈통자(1차)를 기준으로 한 수치다. 2차 혈통 한국인은 약 9,352명으로 여기에서 제외됐다. 한글 사용자를 기준으로 할 경우 108,999명, 한국 출생자를 기준으로하면 98,775명으로 집계됐다.  

한국 외교부 추정치 18만명과 격차.. 이유는?
유학생.워홀러 등 4-5만명 센서스 미참여 가능성

113,671명은 통상적인 한국 정부와 동포사회의 추정치와는 상당한 격차가 있다. 한국 외교부의 ‘2017년 재외동포현황’에 따르면 호주의 한인동포는 2011년 132,287명, 2013년 156,865명, 2015년 153,653명, 2017년 180,004명으로 추산됐다. 한국 외교부는 “이 수치는 재외공관(대사관, 총영사관, 분관 또는 출장소)에서 작성한 공관별 재외동포현황(2016.12.31. 기준)을 취합, 정리한 것으로서 주재국의 인구 관련 통계자료, 한인회 등 동포단체 조사자료, 재외국민등록부 등 공관 민원 처리기록, 직접 조사 등을 근거로 산출한 추산•추정치”라고 밝혔다.

호주한인 인구통계를 분석해 16일 한호일보 대강당에서 공개 발표한 정용문 박사는 “호주 센서스 통계는 조사시점의 저량(stock) 통계로서 일정 기간 이동한 인구 총량을 의미하는 유량(flow) 통계와는 차이가 있다. 또 단기방문자(관광객 등)와 임시체류자(2016년 한국인 유학생 28,986명, 워홀러 15,624명 등)의 호주 센서스 미참여 가능성 등이 격차의 이유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령대별 성 분포

주별 인구 분포 
NSW ⟩퀸즐랜드 ⟩빅토리아 순

호주 한인 인구 분포에서 NSW의 비중은 54.6%(62,074명)로 점차 감소 추세를 나타내고 있다. 퀸즐랜드가 17.8%(20,217명)으로 빅토리아 14.4%(16,356명)를 앞섰다. 그 뒤로는 서호주 6.6%(7,502명), 남호주 3.5%(3,987명), ACT 2.2%(2,504명) 순이었다.  

연령 및 성별 분포
아직 고령화 초기 단계
30-60대 여성 비율 남성 압도 

20대(22.3%)와 30대(24.1%)가 전체의 약 절반(46.4%)을 차지했다. 이처럼 젊은층 비율이 높은 이유는 2005-16년 사이 54,570명의 한인 신규 이민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한인 인구는 65세 이상이 5,366명으로 4.7%를 점유해 호주 인구의 15.7% 비율보다는 현저히 낮은 편이다. 따라서 수치적으로는 인구 고령화가 초기 진행 중이지만 구조적 고령화는 아직 진행되기 이전이다. 한인 사회에서 인구 고령화는 약 20년 이후의 문제이지만 이민 유입이 유지되지 않을 경우, ‘역삼각’ 인구 구조(젊은층 축소, 노년부양비 급증)로 전환될 가능성이 있다.

성비는 남성 47.4%, 여성 52.6%으로 여성이 훨씬 높았다. (호주인 남성 49.3%, 여성 50.7%) 특히 30-60대까지 여성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다. 30대(남성 44.1% : 여성 55.9%), 40대(남성 42.5% : 여성 57.5%), 50대(남성 45.5% : 여성 54.5%), 60대(남성 45.0% : 여성 55.0%) 비율로 여성이 높았다. 40대의 경우 성비 격차가 무려 15%에 달해 놀라운 현상을 나타냈다. 

여성이 많은 이유는 근로연령대의 해외 거주 가족 형태가 비정상적으로 높기 때문이다. 일명 ‘기러기 가족(아버지는 한국에서 일하고 어머니와 자녀들 호주에서 유학하는 형태)’도 이에 포함된다.  
그 결과로 근로연령층 이민 유입이 많은 별모양의 인구피라미드(전입형/도시형 인구 구조)를 나타냈다. 반면 호주는 방추형/항아리형 인구피라미드를 보인다. 사망률과 출생률 모두 낮다. 

주거지 변경 빈번
자기집 소유율 낮아

5년 전과 동일한 주거지에 사는 비율이 불과 28.0%로 호주인 49.2%보다 현저히 낮았다. 그만큼 자주 이사를 갔다는 의미다. 이유는 한국으로부터 이민 유입에 따른 주거지 변동과 생황 불안정(재정 형편) 때문이다. 한인들의 자기집 소유율이 낮고 세입자 비율이 높은 점도 원인이다. 호주 한인의 27.1%는 5년 미만 유입자였다.  

호주인과 한인 종사 산업 비교

경제 활동 
노동시장 참여율 높지만 고용의 질 낮아 

호주 한인은 노동시장 참여율은 높았지만 고용의 질은 낮았다. 경제활동인구의 90.7%(호주인 83.0%)가 고용 상태였다. 실업률은 8.7%로 호주인 평균 6.2%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다.  
비정규직 비율도 37.4%로 호주인 27.4%보다 약 10% 높았다. 전업 주부, 학생, 장애인, 퇴직자 등 비경제활동 인구 비율은 29.9%로 호주인 26.9%보다 약간 높았다. 
실망실업자/구직단념자(discouraged job seekers), 유학생, 직업교육 참여자가 다수로 예상됐다. 

요식업 19% 최다.. 호주인 3배

요식숙박업 & 보건 및 사회서비스(아동 및 노인돌봄)이 가장 많은 한인들이 종사하는 주요 산업이었다. 19%(5명 중 1명)가 요식숙박업에 종사했는데 이는 호주 비율보다 3배나 높았다. 두 산업이 전체 고용의 30.8%를 점유했다.
건설업이 증가 추세인 반면 제조업.도매업.소매업은 감소 추세를 보였다. 

기술 및 일용직 비율 높아
직업상의 지위가 상대적으로 낮았다. 기술직(20.2%, 호주 13.5%)과 일용직(15.3%, 호주 9.5%) 비율이 높은 반면 관리직 및 사무행정직 비율은 낮았다. 

자영업 55% 피고용인 없어
호주 한인의 76.5%가 임금 근로자(호주인 83.1%)였다. 자영업자 비율이 매우 높다. 한인 자영업자의 54.7%는 피고용인이 없는 영세 자영업자였다. 

호주 평균 미만 저소득 계층 많아 
상대적으로 저소득 계층에 분포하는 비율이 높았다.  
주당 소득 $500-$1,249에 많이 집중됐다. (2016년 호주 평균 $1,160)
10명 중 7명(68.3%)이 평균 소득을 나타냈다. 
호주 평균 소득 미만자는 56.4%였다. 높은 비정규직 및 불완전취업 비율을 나타냈다.  

재정적 불안정
24.7%는 무소득자 또는 마이너스 소득자로 호주 전체의 2.5배였다. 
높은 비경제활동인구 비율이 원인이다.  

16% 빈곤선 미만 
낮은 개인소득은 낮은 가구소득의 필요조건이다. 중간소득의 50%인 빈곤선(2016년 $719) 이하 가구가 15.7% 이상이었다. 인구 규모로는 약 17,500명 이상이었다. 호주의 빈곤률은 13.3%였다. 

빈곤 위험 가구(잠재 빈곤 가구)가 상당수였다. 현재 가구소득이 빈곤선을 상회하지만 빈곤선 이하로 전락할 위기에 놓였다. 빈곤가구와 잠재빈곤가구 통합이 대략 20%로 추정됐다.  

50% 미만의 낮은 시민권 취득률   

호주 한인은 2016년 시민권 취득률이 46.5%로 다른 아시아국가들(중국 58.1%, 베트남 81.1%)보다 월등하게 낮았다. 
이유는 한국의 이중국적 불허, 상대적으로 높은 신규 이민자 비율(시민권 취득 대기 기간), 경제 이민 또는 라이프 스타일 이민 등이다. 

45% 10년 미만 호주 체류

최근 입국자가 큰 비중을 차지했다. 45.5%는 10년 미만 체류자였다. 
이민 1세대 중심의 인구 구성을 보였다. 호주 출생 한인(2세대)는 15.6%로 추산됐다.  

영어 구사력
강한 한국어 계승 욕구를 보였다. 한인 중 4.1%만이 가정에서 한국어 외 언어를 사용했다. 한인 영어 구사력이 점진적 향상 추세를 나타냈다. 
스스로 영어를 ‘매우 잘한다’는 비율이 66.8%(2016년)였다. 

무종교인 계속 증가 
기독교, 불교인 비율 하락세 

무종교 비율이 지난 10년 사이 2배 증가했다. 2006년 17.51% → 2016년 35.48%(호주인 30.09%). 반면 기독교 등 대부분 종교가 감소 추세를 보였다. 기독교인 비율은 2006년 72.54% → 2016년 58.56%(호주인 52.14%)
불교인 비율은 2006년 6.12% → 2016년 3.24%(호주인 2.41%)로 줄었다.

이유는 호주의 전반적 종교 소속의 감소 추세와 호주 아시아인들의 기독교 혁명 쇠퇴 때문이다. 또 이민사회에서 종교의 기능과 역할이 변경된 점도 한몫했다. 민족결집지(racial enclave)로서의 종교 기능이 줄어들었다. 
주류사회 또는 다른 문화집단과의 교류 확대도 원인 중 하나로 지적됐다. 

66% 유자녀 부부 가족
자녀 2명 절반, 1자녀 33% 

결혼 상태에서 등록 결혼이 51.1%(호주인 47.7%)였고 사실혼(de facto)은 5.4%(호주인 10.4%)였다.  
호주 한인 3명 중 2명(66%)은 유자녀 부부의 가족 구성원들(호주인 59%)이었다. 부부 가정 무자녀는 22.6%(호주인 25.7%), 한부모 가정은 9.6%(호주인 14.1%)였다. 
자녀수는 2자녀 49.8%(호주인 41.2%), 1자녀 33.1%(호주인 30.8%), 3자녀 14.4%(호주인 19.1%)였다.  

자가 소유율 39%, 호주인 61%
한인들의 자가 소유율이 38.8%로 호주인 61.1%보다 크게 낮았다. 
과반수(55.2%)가 세입자였다.  
이유는 이민자로서 낮은 소득 잠재력과 초기 정착 단계(최근 입국자 비중 높다)의 이민자들이 많다는 점이다. 상대적으로 낮은 연령 구조를 갖고 있다. 

아파트 거주율 23%.. 호주인 5배 
단독주택 거주율이 45.3%로 호주인 77.4%보다 크게 낮았다. 
4층 이상 아파트 거주율은 23.3%로 호주인 4.1%보다 무려 5배 이상 높았다. 

높은 모기지 상환 부담
5가구 중 1가구 이상(22.7%)이 월 3천 달러 이상을 상환(호주인 17.3%)했다. 월 1천 달러 미만 상환은 11.4%(호주인 15.6%)에 불과했다. 
상환 중간 금액은 $2,500(호주인 $1,755)였다.  

임대비 월평균 2천불 
높은 임대비를 지출하는 가구의 비율이 높았다.
24.2%가 주당 $450-$549의 임대비를 지불했다.  
월평균 한인의 임대비 부담은 $2,000(호주인 $1,340)이었다. 

자동차 보유

  • 1대 36.1%(호주인 25.5%)
  • 2대 38.3%(호주인 39.0%)
  • 3대 9.4%(호주인 14.5%)
  • 없음 9.7%(호주인 4.85)
주간 개인 소득 비교

‘주류 사회와 격차 줄이기’
“취약 계층 지원, 통합 노력 있어야”

정용문 “센서스, 도전과 과제. 기회 요인 함께 제시”

정용문 박사는 “2016 호주 센서스는 호주 전체 인구와의 경제적 차이를 좁혀야 하는 도전과 과제를 한인 커뮤니티에 제시했다”고 함축된 의미(含意)를 분석했다. 그는 노동시장 참여에 대한 구조적/제도적 장벽(이민 이전 기술/자격증/경력 불인정), 비영어권 이민자로서 특정 직업군에 집중 분포(요식업, 식품점, 소매업, 노인복지시설 및 어린이집 등 사회서비스업 등), 개인 및 가구소득 격차(소득분포상 저소득군 배치), 상대적으로 높은 주거비 지출(낮은 가처분소득 → 높은 빈곤 위험)을 문제로 지적했다. 
또 비경제적 이슈는 1세대 중심의 인구 구조(초기 정착과정 단계), 낮은 정치적 역향력, 언어 장벽(1세대)에 따른 주류 지역사회 참여 저하(사회적 배제 지속) 등이다.
 
반면, 호주 한인들이 20대, 30대 주축(46.4%)의 젊고 성장하는 커뮤니티이며 2세대의 성장으로 영어 구사력 및 노동시장 지표의 개선, 사회경제적 불이익 감소 및 주류사회와의 연관성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하며 이는 기회 요인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인 커뮤니티는 높은 가족 안정성(높은 결혼률, 높은 유자녀 가족 비율, 낮은 이혼률)과 사회적 역량(social competence)이 높은 차세대가 장점으로 기대된다. 

정 박사는 이런 기회요인을 적극적 활용하는 전략이 요구된다. 낮은 소득과 지위 탈피를 위한 무행위(inaction)에 대한 자기 반성이 필요하다고 지적하면서 흔한 핑계인 ‘먹고 살기 바쁜데..’라는 입장을 벗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연적 발전 요인에 의존하는 수동적인 접근 방식을 탈피”하도록 촉구하면서 ‘호주와 격차 줄이기(closing the gap)’ 노력이 필요하다고 다음과 같이 제안했다.   

• 경제적 취약계층 발굴 및 지원
    - 호주한인 경제실태조사: 개인 특성별, 가구 특성별, 지역별
    - 빈곤 및 불평등 지표 생산 및 모니터링
• 호주 한인 사회통합 촉진 노력
    - ‘호주한인사회통합위원회(가칭)’ 창설
    - 취약계층(한부모가구, 이혼가구 아동 등) 재정 지원
    - 실업자/불완전 취업자 고용 지원 서비스
    - 호주 한인 사회참여 기회 창출

정리=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리=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