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모리슨 총리에게 계란 던져7일 알버리에서, 25세 빅토리아 여성 체포
고직순 기자 | 승인 2019.05.07 15:50
스콧 모리슨 총리가 6일 알버리에서 여성으로부터 게란세례를 받았다.

스콧 모리슨 총리가 7일(화) 오전 NSW주와 빅토리아주 경계인 알버리(Albury)의 지방여성회(Country Women's Association : CWA)를 유세하던  중 한 젊은 여성으로부터 계란 투척을 받았다. 

총리 뒤에 있던 한 젊은 여성(25)이 모리슨 총리를 향해 던진 계란은 다른 여성의 머리에 맞았지만 깨지지는 않았다. 곧 바로 총리 경호원들이 이 여성을 바닥으로 넘어뜨려 제지했는데 옆에 있던 한 노인 여성도 바닥에 넘어져 작은 소란이 있었다. 이 할머니는 부상을 당하지 않은 채 모리슨 총리의 부축을 받고 일어났다. 

NSW 경찰이 CWA 회원이 아닌 이 여성을 체포해 조사를 하고 있다. 기자들이 왜 계란을 던졌는지 질문했지만 이 여성은 아무런 말을 하지 않았다.  

모리슨 총리에게 계란을 던진 25세 여성(사진)이 경찰에서 조사를 받았다

빌 쇼튼 야당대표는 “계란 투척은 수치스럽고 소름끼치는 행동”이라고 규탄하고 “어떤 폭력도 용납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지난 3월 무소속의 프레이저 애닝(Fraser Anning) 상원의원이 뉴질랜드 남섬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사원 총기 난사 테러의 원인은 무슬림 이민자를 받아들였기 때문이라고 주장한 뒤 멜번에서 계란세례를 받았다. 애닝 상원의원은 계란을 얼굴에 던진 한 청년의 얼굴을 두 번 주목으로 가격했다.   

모리슨 총리는 CWA 연설 후 인근 도시인 빅토리아의 워동가(Wodonga)에서 열린 자유당 대회에 참석했다. 이 지역은 무소속의 캐시 맥고원 의원이 불출마한 인다이(Indi) 선거구에 속한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