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교사들 알코올 중독 일반인의 3배본드대 조사 “불안 증세, 우울증 심각”
홍수정 기자 | 승인 2019.06.11 15:10

업무 과다, 학생 폭언ᆞ폭행 증가 등 원인 
호주 교사 절반 이상이 불안감에 시달리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퀸즐랜드의 본드대(Bond University)가 22-65세 교사 16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현직 교사들의 우울증세와 알코올 중독성이 일반인의 3배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62%가 불안과 초조, 18%가 심각한 우울증에 시달리며 56%가 신체적 통증, 구역질, 현기증 등 신체증상장애(somatic symptom disorder)를 경험하고 있었다. 게다가 17%는 알코올 의존성(probable alcohol dependence)을 보였다.

이는 호주 평균 일반인의 10%가 평생 우울증을 겪고 13%가 불안증세, 7%가 신체증상장애, 5%가 물질사용장애(substance use disorder)를 가진 것보다 높은 수준이다. 

연구를 주도한 본드대 페타 스테이플턴 심리학 부교수는 “스트레스 해소 및 긴장 완화를 위해 약물에 의존하는 교사가 느는 추세가 관찰됐다”며 “이들의 정신적 불안증이 학생들의 정서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우려했다. 

교사들의 스트레스 주원인은 열악한 근무환경과 과도한 업무량, 저임금 등이었다. 

퀸즐랜드교원노조(Queensland Teachers’ Union)의 케빈 베이츠 위원장은 “교사 대다수가 정규수업 외에도 수업계획서 작성, 학생 과외활동, 과제 채점, 기타 행정업무 등 주 55시간까지 일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교사들의 불안감 증가의 원인으로 교직원에 대한 학생들의 폭언, 욕설, 폭행 사건 증가, 학부모들의 강압적 태도와 교권 침해 등을 지적했다.

홍수정 기자  hong@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