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K마트도 ‘가격인하’ 돌입매출 부진 타개책.. 빅W와 경쟁 강화
김원일 기자 | 승인 2019.06.14 14:31

불경기로 인해 예상보다 부진한 영업 실적을 올린 K마트가 성장세로 돌아선 라이벌 빅 더블유(Big W)를 견제하기 위해 가격을 인하하겠다고 밝혔다.

K마트의 모기업인 웨스트파머스(Westfarmers)의 이안 베일리(Ian Bailey) 백화점 부분 책임자는 13일 투자자설명회에서 지난 12개월 실적이 기대에 못 미쳤음을 인정했다. 

K마트의 매출은 2018년 후반기( 7-12월) 0.6% 하락했고 올해 1-5월은 0.2% 상승에 그쳤다.  자매 회사인 타겟(Target)의 2019년 상반기 매출도 2.3% 줄었다. 지난해 7월부터 계산하면 0.7% 하락했다.

웨스트파머스는 이번 회계연도의 K마트와 타겟의 예상 수익이 약 5억 1500만 달러선으로 예측했는데 이는 작년보다 10% 이상 감소한 것이다.

K마트는 지난 10년간 이례적인 매출 성장세를 보였지만 경제 상황이 나빠지면서 부진 상태를 보이고 있다.  

베일리 이사는 경쟁사들이 가격 인하 경쟁을 단행하고 있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울워스의 할인 매장인 빅 더블유는 파격적인 가격 인하를 감행해 3분기 매출이 7.4% 성장했지만 올해 8천만불의 적자를 예상하고 있다.

타겟도 인테리어 품목이나 장난감 등 경쟁력 있는 상품들에 집중하기 위해 판매 제품 목록을 변경하고 있다.

올 회계연도에 폐장된 타겟 매장은 전국적으로 14개다.

콜스, K마트, 타겟, 버닝스, 오피스워크스 등을 보유한 웨스트파머스의 주가는 13일 5% 하락한 $36.28로 마감됐다.

웨스트파머스의 롭 스콧트(Rob Scott) 이사는 “금리 인하와 소득세 인하 등의 조치가 이루어져 소비 심리가 회복되면 시장 상황이 좋아질 것”이라고 낙관했다. 

김원일 기자  wonkim@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