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자충우돌 꼬마철학자들 이야기
[좌충우돌 꼬마철학자들 이야기] 칙칙폭폭 기차 이야기-산업혁명(Industrial Revolution)-
천영미 | 승인 2019.07.25 15:01

T : 모두들 일주일 잘 지냈지? 오늘은 어렸을 때 잘 가지고 놀았던 장난감 이야기를 한 번 들려주겠니?
J : 나는 로봇 좋아했어요. 또봇이랑 카봇이요. 평상시에는 그냥 자동차인데요, 로봇들이 멋지게 변신해서 사람들을 도와줘요. 
M : 토마스 기차도 좋아했어요. 토마스랑 친구들이요. 기찻길 만들어서 터널을 통과시키면서 놀면 재미있어요.
R : 저는 레고 좋아했어요. 지금도 레고로 만드는 거 아주 좋아해요.
J : 지난번에 아빠가 얘기해준 건데요, 원래 레고는 아들에게 장난감을 사줄 돈이 없던 가난한 목수 아빠가 직접 나무를 깎아서 만들어준 장난감이었어요. 
T : 와!! 그런 것도 알고 있고 대단한데! 선생님은 인형 놀이를 아주 좋아했던 거 같아. 바늘이랑 실로 예쁜 옷을 만들어 인형한테 입히는 게 너무 재미있었어. 그럼 오늘은 기차가 처음에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한 번 배워보자. 우선 다음 그림을 살펴보자.

M : 아저씨가 당나귀에 짐을 싣고 가요.
D : 오른쪽은 톱니바퀴 그림이에요. 여러 개의 톱니가 맞물려서 돌아가는 거니까...기계 같아요. 
R : 기술이 발전한 과정을 그린 그림이에요. 처음에 사람들은 등이나 어깨에 짐을 지고 다니다가 점점 동물을 이용했고, 나중에는 수레나 자동차를 이용했잖아요. 
T : 그렇지. 오늘 우리가 배울 기술 발전을 산업혁명(Industrial Revolution)이라고 한단다. 산업혁명은 1760년-1820사이에 영국에서 시작된 기술 발전이야. 이 때 영국에서는 이전에 없었던 새로운 발명품들이 나오게 되지. 예를 들어, 증기기관차, 자동차, 기계로 실을 짜는 방직기 등등. 그럼 왜 영국에서 가장 먼저 기술발전이 이루어질 수 있었던 걸까? 그림을 보고 이야기해 보자.

J : 군인들이 전쟁을 하러 나가는 거 같아요. 전쟁에서 이기면 노예들도 잡아오고, 그 나라 물건들도 빼앗아 오니까 나라는 점점 힘이 세지고, 돈이 많아져요.
R : 오른쪽은 무역선 같아요.
M : 맞아요. 유럽인들이 식민지 정책(Colonization)을 했다고 배웠잖아요. 아시아나 아프리카로 가서 금을 캐거나, 신기한 물건들을 가지고 와서 팔면 부자가 될 수 있어요.
T : 맞아. 식민지 정책이나 전쟁을 통해서 부유해진 영국은 새로운 기계를 만들어 낼 수 있는 돈과 노동력이 아주 많았단다. 한 가지 더, 영국에는 철이나 석탄 같은 지하자원이 아주 풍부했어. 이 철로 자동차나 증기기관차를 만들고, 석탄을 때서 기차나 자동차를 작동시킬 수 있었던 거지.

R : 왼쪽그림은 증기기관차인거 알겠는데, 오른쪽은 뭐에요? 그냥 수레처럼 생겼는데요.
J : 그런데 앞바퀴 쪽에 커다란 가마솥 같은 게 붙어있어요. 연기도 나고요.
M : 뒤쪽보다 앞쪽이 훨씬 무거워 보여요. 운전하는 사람 쪽으로 연기가 나니까 위험해 보여요.
T : 왼쪽  그림은 증기기관차가 맞고, 오른쪽 그림은 바로 세계 최초의 증기 자동차란다. 이 증기자동차는 프랑스 군인인 니콜라스 코뇨가 대포를 운반하기 위해서 만든 자동차야. 옆에 커다란 보일러통을 달고 다녔고 바퀴가 세 개였던 이 자동차는 세상에...브레이크가 없었단다! 그래서 아래 그림처럼 교통사고가 자주 일어나기도 했어. 비탈길에서는 더 심각한 사고가 일어났겠지?

D : 바퀴가 세 개니까 당연히 균형을 쉽게 잃었을 것 같아요.

T : 맞아^^ 하지만 여러 번의 실패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의 도전과 열정 덕분에 자동차를 만드는 기술은 점점 발달해서 오늘 아빠들이 운전하시는 엔진형 자동차가 나오게 된 거지.^^ 앞으로 기차나 자동차를 탈 때, 오늘 배운 증기기관차랑 증기자동차도 한 번 생각해주렴.

천영미
고교 및 대학 강사(한국) 
전 한국연구재단 소속 개인연구원
현 시드니 시니어 한인 대상 역사/인문학 강사

천영미  info@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영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0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