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미국 최대 음식배달앱 ‘도어대시’ 멜번 론칭‘단체주문’ 기능, 배달 기사 선불 지급 등 ‘차별화’ 전략
홍수정 기자 | 승인 2019.09.06 16:05

가입 후 30일 무료배송, 배달 지연 시 $30 보상

미국 최대 배달앱 도어대시(DoorDash)가 호주 시장 공략에 나섰다. 소위 배달업계 ‘거물’의 등장으로 호주의 우버이츠와 딜리버루, 메뉴로그 ‘3파전’ 배달 시장 구도가 들썩거릴 조짐이다.

2013년 설립 이후 단기간에 186억 달러 규모로 급성장한 도어대시가 북미 외 첫 해외 진출지로 호주 멜번을 선택해 지난 3일 서비스를 론칭했다. 도어대시는 현재 미국과 캐나다 4,000여 개 도시에 음식업체 31만 곳과 배달 기사 70만 명이 등록돼 있는 거대 조직이다.

토마스 스티븐스 도어대시 호주 지사장은 “도어대시의 첫 글로벌 시장으로 선정된 호주에서의 사업 활동이 매우 기대된다. 식당 업체와 고객, 배달 기사들과 다방면으로 협력해 모두에게 최고의 음식배달 경험을 선사하겠다”며 “멜번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호주 전 지역 서비스 확장을 목표로 삼았다”고 밝혔다.

이어 “호주인들의 식습관을 분석해 인기 있는 음식을 위주로 신속하게 배달하는 맞춤형 서비스를 구축했다”며 “업계 최초로 이동 중 음식을 받아볼 수 있는 ‘특별 배달’과 여러 명이 각자의 모바일에서 음식을 주문할 수 있는 ‘단체주문’ 기능까지 갖췄다”고 설명했다.

게다가 호주 최초의 ‘온디맨드식 투명성’(on-demand transparency)을 강화한 모델로 배달 기사에게 운행 횟수 당 일정 금액의 수익을 선불로 지급하고 배달 기사가 배달업무를 수락 또는 거부할 수 있는 선택기능까지 추가했다.

도어대시는 가입 후 첫 30일간 $10 이상 주문에 대해 무료배송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주문한 음식이 30분 안에 배달되지 않으면 30달러를 돌려주는 ’30 or $30’ 보상제도도 실시한다.

호주 시장조사기관 로이 모건(Roy Morgan)의 연구에 따르면 평균 3개월간 음식배달 서비스를 이용하는 14세 이상 호주인은 거의 200만 명에 육박한다. 

또 다른 리서치 업체 아이비스월드(IBISWorld)는 2014년과 2019년 사이 배달앱 산업 연간 매출을 2억7,810만 달러로 추산했다. 시장점유율은 메뉴로그가 44.9%로 선점했고 딜리버루는 28%, 우버이츠는 26.6%를 기록했다.

독일 업체 푸도라(Foodora)는 다른 배달업체들과의 경쟁에서 버티지 못하고 결국 지난해 호주 시장에서 철수했다.

홍수정 기자  hong@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