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낚시줄에 꼬리 감긴 새끼 혹등고래 구조4일 오전 시드니 노던비치 빌골라 해안가
고직순 기자 | 승인 2019.10.04 13:23
4일 오전 시드니 노던비치 빌골라 인근 해안에서 낚시줄에 감긴 혹등고래 새끼 구조 작업이 펼쳐졌다

시드니 노던비치 빌골라(Bilgola) 인근 벙간 헤드(Bungan Head) 앞 바다에서 낚시 그늘에 걸린 새끼 고래 구조 작업이 펼쳐졌다. 
 
4일(금) 오전 7시부터 10시 사이 벙간 헤드에 혹등고래의 새끼(humpback whale calf) 한 마리가 꼬리가 상어방지 그늘이 걸려 이를 벗어나려고 안간힘을 썼다. 

이를 목격한 주민들의 신고를 받은 NSW 해양경찰대(Water Police)와 1차 산업부(Department of Primary Industries: DPI)의 전문가들(disentanglement specialists)이 출동해 고래 새끼의 그물 제거를 도왔다. DPI 대변인은 새끼 고래 꼬리에 감긴 그물은 상어방지용 그물이 아니라고 밝혔다. 인근에서 이 새끼의 어미로 보이는 큰 혹등고래 한 마리가 주변을 돌고 있었다. 이 고래들은 남쪽의 울릉공 방향으로 헤엄쳐 갔다. 

호주 고래류 구조 및 연구단체(Organisation for the Rescue and Research of Cetaceans in Australian: ORRCA)의 재클린 오닐 회장은 “이 새끼 고래가 며칠 동안 이런 상태에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매년 약 3만 마리의 고래(새끼 포함) 호주 동부 해안가에 근접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해안가에서 고래 구경회사를 운영하는 웨일 워칭 시드니(Whale Watching Sydney)의 조나스 리브슈너(Jonas Liebschner) 매니저는 “연중 약 6개월 동안 해안가에 고래가 나타난다. 

매년 숫자가 약 10% 늘어나는 것으로 추산되는데 해안가 등 여러 해역을 돌아 다면서 낚시줄에 걸리는 사례가 함께 늘어날 것이다. 오늘 날씨가 좋아 새끼고래 구조가 가능했다”고 말했다. 고래는 해안가에서 남극으로 돌아가서 여름철 수유 기간을 보낸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