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호주인 51% ‘핵발전 찬성’.. 8년 전보다 11% ↑반대 34% 큰 폭(24%) 하락, 15% “모르겠다”
고직순 기자 | 승인 2019.10.08 12:40

평화 용도 우라늄 수출 찬성 50%, 반대 27%

독일 필립스버그의 핵발전소

로이 모간의 특별 설문조사에서 호주인의 51%가 국가의 탄소배출을 줄이기 위해 핵발전(nuclear power)을 개발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이 설문은 전국 성인(18-64세) 1,006명을 대상으로 9월 11-15일 실시됐다.  이 찬성 비율은 2011년 3월 보다 11% 상승한 것이다.

반대한다는 의견은 34%로 2011년 보다 24%나 줄었다. 15%(+8%)는 모르겠다(can't say)고 답변했다.

남성(65%)의 찬성 비율이 여성(38%)보다 훨씬 높은 것은 상당히 특이했다.     

또 탄소 배출 감축 목적에 대한 언급 없이 핵발전에 대한 의견은 찬성이 45%(2011년 3월보다 11% 상승)로 반대 40%(-21%)보다 약간 우위였다. 15%(+10%)는 모른다고 밝혔다. 

호주가 생산하는 핵원료인 우라늄의 수출과 관련, 평화적인 용도의 수출에 50%(2011년 3월보다 9% 하락) 찬성한다고 답변했다. 수출 반대는 27%(-7%)였고 23%(+16%)는 ‘모르겠다’였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