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산불 피해 농가 가구당 최대 7만5천불 지원파괴된 창고/축사, 농기구, 펜스 복구
고직순 기자 | 승인 2020.01.15 12:32

 

멕켄지 농업장관 “식품 가격 오를 것”

산불 피해로 농축산 식품류 가격이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산불 피해를 당한 수천여 농가들이 가구당 7만5천 달러의 복구 지원금을 받을 전망이다. 거주지가 산불로 소실되지 않았어도 산불 피해 지역에서 창고/축사, 농기구, 펜스 등이 피해를 받았으면 이 복구 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다.

스콧 모리슨 총리 14일 20억 달러 복구예산에서 1억 달러를 할당해 산불로 파괴된 농가 창고/축사, 펜스, 농기구 교체와 산불로 죽은 가축 처분을 위해 가구당 최대 7만5천 달러를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브리짓 멕켄지 농업부 장관은 “약 1만9천여명의 농부, 벌목자, 어부들이 산불로 피해를 당했다. 또 상당수 농부들이 산불소방대로 자원봉사 후 농장 복귀를 원하고 있다. 복구 지원금 신청은 자격이 매우 간단하다. 신속하게 지원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산불 여파로 고기, 우유, 과일과 야채 등 식품료 가격이 오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모리슨 총리는 14일 켄버라에서 재계 리더들과 소규모 사업자들을 만나 복구 대책에 대해 논의를 했다. 그는 “음식과 의류 기부로 손해를 본 사업체들이 있다. 호주 국민들은 현금을 기부하거나 지방을 방문해 소비를 진작시키는 것이 피해 지역을 돕는 것”이라고 말했다.

웨스트팩은행은 산불로 인한 호주 경제 피해를 약 50억 달러(국내총생산의 약 0.5% 해당)로 추산했다.
 
한편, 이센셜 여론조사(Essential poll)에 따르면 국민 32%만이 모리슨 총리의 산불 사태 대응을 인정했고 과반 이상이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모리슨 총리의 업무 평가에서 불만족(disapproval rating)은 지난 12월 43%에서 1월 52%로 9% 급증했다.  

반면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NSW 주총리와 다니엘 앤드류스 빅토리아 주총리의 역할은 높이 평가했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0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