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계속 늘어나는 산불 피해 기부 행렬유명 기업인, 연예인들 동참
고직순 기자 | 승인 2020.01.16 14:24

‘고펀드미’ 가짜 적발나서  

광산 부호 앤드류 포레스트

사상 유례없는 산불로 피해가 커지면서 국내외에서 기부금이 늘고 있다. 13일까지 발표된 호주 유명 인사들의 기부금 내역은 다음과 같다.

* 앤드류 포레스트 민더루 재단(Minderoo Foundation): 7천만 달러
* 폴 램지 재단(Paul Ramsay Foundation): 3천만 달러
* 크라운/제임스 패커(Crown/The Packers): 5백만 달러
* 내셔날호주은행(NAB): 5백만 달러
* 뉴스 코프 계열 미디어그룹: 5백만 달러, 루퍼트 머독 2백만 달러
* 콜스: 4백만 달러
*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어스 얼라이언스통해): 340만 달러
* AFL(호주식 풋볼리그): 250만 달러
* BHP: 200만 달러
* 웨스트팩은, 울워스: 각각 150만 달러 
* 호주 NBA 농수 스타들: 100만 달러+
* 코먼웰스은행, ANZ은행, 리오 틴토, 오리카, 프라트 재단, 존 & 폴린 간델, 엘튼 존, 크리스 헴스워스, 카일리 제너, 하인스 가족(포트랜드 하우스재단 통해), 페리치 그룹, 쉐인 원 크리켓 모자 경매: 각각 100만 달러
* 메탈리카: 75만 달러, 루이스 해밀톤: 73만 달러 
* 카일리 & 다니 미노그, 저스틴 헴스, 니콜 기드만 & 키스 어반, 핑크, 베티 미들러: 각각 50만 달러

폴 램지 재단

한편, 새해들어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인 고펀드미(GoFundMe)를 통해 약 4,500건의 산불 관련 온라인 모금 켐페인이 시작됐고 지난해 11월 이후 2800만 달러 이상이 모금됐다. 이중에는 사기꾼들(swindlers)에게 기부금을 낸 것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고펀드미 오스트레일리아의 니콜라 브리튼은 “조사팀이 플랫폼에서 가짜 사기꾼들을 적발해 제거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호주경쟁소비자위원회(ACCC)에도 약 250건의 산불 관련 사기행각(bushfire-related scams)이 접수됐다.  

톱 3 모금 단체는 포트맥쿼리 코알라병원(Port Macquarie Koala Hospital), 캥거루아일랜드 코알라와 야생동물돕기(Help save Kangaroo Islands Koalas and wildlife), 퍼스트 내이션 커뮤니티를 위한 산불복구펀드(Fire Relief Fund for First Nations Communities)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0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