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CONOMY 경제
중국 무역보복.. 이젠 ‘석탄’ 겨냥?‘호주산 수입 중단’ 보도 관련 호주 정부 조사 착수
손민영 기자 | 승인 2020.10.15 15:06

버밍햄 통상장관 “중국에 해명 요청.. 답변 없어”

마운트 오웬 석탄광산(Mt Owen coal mine)

호주 정부가 중국의 국영 에너지 공급업체들과 제철소가 호주산 석탄 수입을 중단하라는 지시를 받았다는 언론 보도 내용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이몬 버밍햄 통상장관은 “나도 언론 보도를 통해 알게 됐다”면서 “중국에 관련 정보를 제공해 달라고 요청한 상태”라고 밝혔다.

13일(호주 시간) 미국 블룸버그통신, 영국의 가디언,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의 유력 언론사들은 “중국의 북동쪽과 남쪽에 있는 두 개의 제철소가 호주산 석탄 사용 금지 명령을 구두로 전달받았다”라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버밍햄 장관은 “그러한 보도를 검증할 수 있는 정보가 없다”며 “호주 정부는 관련 산업계와 긴밀히 접촉하고 있으며 공개적으로 제기된 의혹과 관련해 중국 당국의 답변을 얻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호주와 관계가 악화 상태인 중국은 호주 정부의 요청에 대해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버밍햄 장관은 “호주는 올해 들어 여러 차례 중국과의 장관급 대화를 모색해 왔지만 중국이 이에 응하지 않았다. 이번 사례에 대해서도 공식 외교 채널을 통해 할 수 있는 일을 해 나가면서 호주 산업계와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앤소니 알바니즈 야당 대표는 “연방 정부가 호주 교역 1위국인 중국과의 긍정적이고 건설적인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고 있다”고 비난하며 “노동당 통계로 중국은 호주 수출의 약 48%를 차지하는 매우 중요한 나라다. 정부는 중국과 실질적인 관계를 맺을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 나라에 교역이 너무 의존하지 않았다면 좋았을 것이다. 향후 수출 다각화(diversification)도 모색해야 한다. 그러나 지금 문제는 호주 통상장관이 중국 상대방과 대화를 하지 못한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부 안에서는 이 사안에 대해 조금 더 지켜보자는 의견이 우세하다. 버밍햄 장관은 이전에도 대중국 석탄 수출에 차질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석탄 수출에 있어서 시기와 순서에 차질이 발생한 것이 이번 처음이 아니다. 우리 스스로 앞서가지는 말자. 중국은 비공식적인 수입 쿼터 시스템에 따라 수입을 조정하는 것 같은 모습을 반복해 왔다”고 설명했다.

스콧 모리슨 총리도 “중국이 국내에 석탄 수입 쿼터를 두는 것이 드문 일은 아니다. 그들은 자국에 석탄이 얼마만큼 많이 공급되는지를 고려하여 수입량을 가끔 바꾸기도 한다”고 말했다.

조쉬 프라이든버그 재무장관은 “호주와 무역 관계를 잘 유지하는 것은 호주뿐 아니라 중국의 이익이기도 하다. 과거에도 석탄과 관련된 문제가 있었고 앞으로도 그럴 수 있지만 건설적이고 생산적인 방식으로 관리해 나갈 것이다. 핵심은 중국과의 관계가 아주 중요하고 양국 관계가 상호 호혜적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국은 올해 초 양국의 관계가 악화되자 주요 수출업체들의 호주산 소고기 중국 수출 금지와 보리에 고관세를 부과했다. 지난 8월에는 호주산 포도주에 대해서 반덤핑 조사를 하겠다고 밝혀 무역보복을 확대하는 추세다.

손민영 기자  gideon@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0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