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딜리버루 배달원 ‘부당해고 보호 자격’ 논란TWU “피고용인 형태로 일해 자격 있어” 주장
고직순 기자 | 승인 2020.10.23 09:31

회사측 “경쟁사 일 병행.. 피고용인 아냐” 반박  

딜리버루의 택배 노동자

호주 노사감독기관인 공정근로청(Fair Work Commission: FWC)은 택배 노동자들은 배달앱 플랫폼(회사)의 피고용인(employees)이 아닌 ‘계약직 근로자’라는 판정을 앞서 내린 바 있다.

이와 관련, 교통산업근로자노조(Transport Workers' Union: TWU)가 지난 4월 해고된 딜리버루(Deliveroo) 배달원 디에고 프랑코(Diego Franco) 사례를 FWC에 부당해고(unfair dismissal)라고 제소했다. TWU는 “프랑코가 개별적 계약자(independent contractor)라기보다는 피고용인(employee) 형태로 배달을 했기 때문에 부당해고에서 보호될 자격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딜리버루측 변호인은 “프랑코는 딜리버루의 택배 일을 하면서 경쟁사의 택배 일도 병행했기 때문에 그는 ‘진정한 의미의 임시직 피고용인(true casual employee)’이 될 수 없었다. 피고용인이라면 경쟁사의 일을 할 수 없다”라고 반박했다.

디에고 프랑코 사례에 대한 FWC의 판결이 중요한 이유는 이른바 ‘긱 이코노미(gig economy)’ 근로자들의 고용상 지위(employment status)가 종전과 달라질 경우, 해당 업계에 상당한 파급 효과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FWC의 향후  판결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Yagoona 2020-10-25 20:41:05

    정규직과 같은 조건이 아니더라도 택배회사의 지시를 직접 받아 건당 일을 하는 택배 노동자들도 고용된 상태의 노동자로 보아야한다. 택배 회사로부터 지시 받은 배달 건당 돈을 받는 택배 노동자 경우 타 경쟁사에서 일을 하는 경우는 일반적일 수 있다고본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0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