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CONOMY 부동산
ANZ “내년 대도시 집값 9% 상승” 전망“10월 정체 후 상승세” 전반기 하락 예측 변경
고직순 기자 | 승인 2020.11.19 15:05

보조금, 상환 유예 등 주택시장 안정화 요인  
자가주거자들(owner-occupiers)이 주도한 주택 시장 회복세

호주 4대 은행 중 하나인 ANZ이 내년 호주 대도시 집값이 약 9% 상승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종전의 하락 예측을 변경했다. 

ANZ 은행의 펠리시티 에멧(Felicity Emmett)과 애들레이드 팀브렐(Adelaide Timbrell) 이코노미스트는 “대도시 주택가격이 코로나 록다운 기간인 4월 이후 소폭 하락 후 10월경 정체 상태를 보인 뒤 상승세로 돌아섰다. 이같은 강세는 자가주거자들이 주도하고 있다. 장기 저금리의 지속과 첫 주택 매입자 증가도 플러스 요인이 되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2021년 호주 대도시는 약 9% 집값이 오를 것으로 예측했다.

이들은 “코로나 팬데믹 기간 중 상당 폭 하락할 것이란 과거의 전망에 대해 대량 실업 사태와 인구 성장 하락 등 마이너스 요인을 너무 비관적으로 전망했다”면서 “정부의 강력한 지원책, 홈론 상환 유예, 퇴직연금 2회 조기 인출 허용 등의 조치가 주택 시장이 크게 흔들리지 않는 역할을 했다”고 분석했다.   
 
또 정부가 $25,0000 홈 빌더 지원금(HomeBuilder grant)으로 주택 증개축(renovation) 시장을 활성화한 점도 플러스 요인이 됐다.

호주중앙은행(RBA)은 11월초 기준금리를 0.25%에서 0.1%로 내렸는데 향후 약 3년 정도 이 수준으로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0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