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보건부, 코로나검사 때 ‘문화∙언어 배경’ 기재한다“사회적 취약 계층 보호” 목적.. 향후 대비 방침
홍수정 기자 | 승인 2020.11.30 12:12

“개인정보 유출, 인종차별 피해 없도록” 주의 당부

앞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때 피검사자의 문화 및 언어적 배경을 기재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25일 연방 보건부는 “성별과 나이와 같이 문화∙언어적 다양성에 대한 자료를 수집할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건부의 이번 결정은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정부가 비영어권 이민자을 포함한 사회 소외계층을 충분히 보호하지 못했다는 비판에 따른 것이다. 지난주에는 내무부가 구글 번역기에 돌린 ‘비논리적’ 코로나 관련 안내문을 지역사회에 배포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됐다.

소수민족 커뮤니티는 공중보건 명령에 대한 이해 및 관여율이 상대적으로 낮기 때문에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에 취약할 뿐 아니라 감염이 되더라도 이를 깨닫지 못한 채 방치될 위험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드니의 UTS대의 앤드류 자크보위츠 사회학 명예교수는 “민족 배경 정보는 특정 집단이 영향을 받았는지 또는 검사 체제에서 소외된 공동체는 없는지 파악하고 취약 집단을 도울 방법을 강구하는 데 매우 중요한 자료로 작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4월부터 본 문제 개선을 추진해왔다. 진작에 자료를 수집했다면 일부 감염 사례를 예방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정부의 뒤늦은 조처를 지적했다.

멜번 외곽에서 2차 감염 물결이 처음 발생한 지역은 다양한 비영어권 이민자 커뮤니티들이 거주하는 곳이었다. 브렛 서튼 빅토리아 최고보건책임자는 “추후 빅토리아 주정부가 이들 공동체와 충분히 소통하지 않았다”는 점을 인정했다.

호주의 대표적인 다문화단체인 호주소수민족커뮤니티협의회(FECCA)는 지난 9월에 발표한 보고서에서 “문화적 배경 및 언어 정보는 보건부의 공동목표를 다문화 사회에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정부가 향후 발생 가능한 유행병에 포괄적으로 대응하는 데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자크보위츠 교수는 인종에 대한 자료 수집과 관련한 개인정보 보호 및 인종차별에 대한 우려를 인정했다. 그는 “정부가 본 사안에 대해 가장 걱정하는 부분 중 하나다. 자료가 잘못 해석되거나 지역사회에 피해를 주는 방식으로 사용되어선 절대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뉴질랜드 등 일부 국가에서는 이미 코로나-19 검사 때 인종적  배경을 함께 기재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홍수정 기자  hong@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1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