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CONOMY 경제
작년 12월 구인광고 18개월래 최고 불구 대부분 시간제비정규직 위주 15만7천건.. ‘고용불안’ 여전
이용규 기자 | 승인 2021.01.12 13:29

“향후 고용률 일자리유지보조금 관건”

지난 연말에 게재된 구인광고가 코로나 팬데믹 이전 수준을 넘어섰다. 하지만 해당 일자리가 주로 시간제(part-time)와 임시직(casual)이라 고용 불안 우려는 불식되지 않고 있다.

ANZ은행은  6일 온라인 취업포털에 오른 구인광고 수가 작년 12월 9.2% 증가해 상당한 회복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이 수치는 18개월 만에 최고치로, 광고 건수는 15만 9000건을 넘는다.

일자리 개수는 코로나 확산이 정점이었던 지난해 4월보다 두 배 많다. 구인광고 수로는 그해 2월의 광고 수를 4.1% 상회했다.

ANZ은행의 캐서린 버치(Catherine Birch) 수석 경제학자는 최근 일자리의 양은 실업률이 재무부 전망치보다 더 빠르게 떨어지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지적했다. 재무부는 오는 3월에 실업률이 최고 7.25%까지 오른다고 예상했었다. 실업률은 작년 9월부터 12월까지 6.8%에서 7% 사이를 맴돌았다.

그러나 늘어난 일자리는 대개부분 연말의 쇼핑 대목에 소매업에서 일시적으로 노동력 수요가 증가해 나타난 결과다. 호주인들이 해외여행을 가지 못해 국내시장으로 소비로 쏠리자 소매업계에서는 '임시직 고용 붐'이 일었다.

시간제 고용으로 일자리가 편중되는 추세도 있다. ANZ은행은 작년 12월 7일에 발표한 11월 통계를 통해 “고용은 회복되고 있어도 시간제 고용이 팬데믹 전보다 많다”고 지적했다.

ANZ은행은 '일자리유지보조금(JobKeeper)' 중단이 시간제와 임시직에 기댄 고용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불확실하다고 우려했다. 버치 분석가는 "3월에 끝날 일자리유지보조금이 핵심적인 위험 요소다. 실업과 불완전고용 간에 얼마간 교환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일자리유지보조금은 개인사업자 및 사업체의 피고용인들에게 임금을 지원하는 정책으로 고용 손실을 최소화하는 효과가 있다. 호주중앙은행(RBA)는 일자리유지보조금 덕택에 작년 상반기에 70만 명의 고용을 유지했다고 추산했다.

연방 야당이 최근 지역감염으로 휘청이는 지역경제를 위해 임금보조금을 연장해달라고 연방정부에 촉구하는 건 이런 연유다.

안젤라 잭슨(Angela Jackson) 에쿼티 이코노믹스(Equity Economics) 수석 경제학자는 일자리보조유지금이 연장된다면 교육과 관광업 같은 분야를 겨냥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잭슨은 "일자리유지보조금 같은 계획을 확신한다. 일이 빨리 진행되면 정부가 임금 지급을 도와줄 것이다. 이것이 불확실성의 수준을 헤쳐나가는 데 매우 중요하는 걸 그들은 안다"라고 설명했다.

이용규 기자  yklee@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1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