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때아닌 ‘미투 돌풍’.. 호주 정치권 강타“현직 장관 33년 전 16세 소녀 성폭행” 의혹 주장 총리에 전달
이용규 기자 | 승인 2021.03.01 11:27

“노동당 연방 의원도 과거 성폭행 저질러” 주장 이메일 AFP 조사 촉구 
알바니즈 야당대표 “총리가 해당 장관 거취 결정해야”
핸더슨 여당 상원의원 “야당 의원도 성폭행 의혹” 맞불 

호주 연방 의회에서 ‘때아닌 미투 폭로전’으로 파문이 커지고 있다

'현직 장관의 과거 성폭행 의혹'이 담긴 서한이 호주 정계를 뒤흔들고 있다.

스콧 모리슨 총리에게 발송된 이 익명의 서한에는 현직 장관(남성)이 정계 입문 전인 1988년 시드니에서 당시 16세 소녀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담겨있다. 이 서한은 총리에게 이 의혹을 조사하기 위한 긴급 조치를 취해달라고 요청했다.

노동당의 페니 웡(Penny Wong) 상원의원, 녹색당의 사라 핸슨-영(Sarah Hanson-Young) 상원의원 등도 이 서한을 전달받았다.

이 서한의 존재는 지난 달 26일 ABC 프로그램 <포 코너스(Four Corners)>의 보도로 대중에게 처음 알려지면서 브리트니 히긴스의 의사당 내 성폭행 의혹 폭로가 촉발한 ‘미투 스캔들 정국’의 파문이 더욱 커지고  있다.

사이몬 버밍햄 예산장관은 해당 의혹을 경찰 수사에 일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서한 파문과 관련, 앤소니 알바니즈 연방 야당대표는 모리슨 총리에게 해당 각료의 거취를 결정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28일 ABC 방송의 일요  시사대담 프로그램 <인사이더스(Insiders)>와 인터뷰에서 "중요한 혐의 의혹들이 적절하게 조사되는지, 이 사안이 정치적으로 관리되고 있지는 않은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하고 "이것은 진짜 시험이다. 총리는 이 의혹의 당사자인 장관이 현직에 머무는 것이 적절한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정부를 압박했다.

알바니즈 야당대표는 "의회 의사당 주변에 상당 기간 동안 풍문이 있었다 … 이 의혹에 대한 소문을 들었었다"고 언급했다.

서한을 받은 야당의 웡 상원의원은 2019년 11월 이 사건을 처음 인지했다. 그는 27일 성명에서, 애들레이드에서 피해 여성과 직접 만나 경찰 신고를 권유하고, 성폭행 피해 서비스를 받도록 독려했다고 밝혔다.

NSW 경찰은 2020년 2월 관련 성폭행 신고를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었다. 하지만 4개월 후 피해 여성의 극단적 선택으로 수사는 중단됐다.

웡 상원의원은 피해 여성이 NSW 경찰에 신고했는지 확인했으며, 피해 여성이 숨진 후 남호주 경찰과 연락해 도움을 줬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사실을 알바니즈 야당대표와 모리슨 총리에게 알리지는 않았다.

녹색당에서도 현직 장관에 제기된 성폭행 의혹에 대한 조사와 그의 거취에 대한 모리슨 총리의 결단을 촉구했다.

아담 밴트 녹색당 대표는 28일 "만약 모리슨 총리가 적어도 조사 동안에 이 남성을 물러나게 하지 않는다면, 총리는 그의 내각에 성폭행 혐의가 있는 사람을 위한 자리가 있다는 끔찍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라 핸더슨 자유당 연방 상원의원이 현 노동당 연방 의원이 과거 성폭행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이메일을 연방경찰에 보내 수사를 촉구했다고 밝혔다

연방정부는 혐의를 받고 있는 각료의 신원을 함구하고 경찰의 수사를 지켜보자는 입장이다.

의사당 내 직장문화 개혁을 위한 초당적 검토를 맡고 있는 사이먼 버밍햄(Simon Birmingham) 예산장관은 27일 기자회견에서 "모든 사람은 자연적 정의를 누릴 권리가 있으며, 경찰이 그들의 일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빅토리아주 담당인 자유당의 사라 핸더슨(Sarah Henderson) 연방 상원의원은 “28일 한 여성이 현재 노동당 연방 의원인 한 남성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이메일을 내게 보내왔다. 이 이메일을 연방경찰(AFP)에 보내 조사를 촉구했다”라고 밝혔다. 알바니즈 야당대표는 “이 의혹에 대해 소문을 들었지만 이메일을 받은바 없다”라고 말했다. 

이용규 기자  yklee@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교열 2021-03-01 14:05:39

    미투 폭로에는 정확하고 알맞은 때가 언젠지 알려주실 수 있으면 감사하겠습니다.   삭제

    • 교열 2021-03-01 14:04:01

      기사 감사합니다.
      그런데 "때 아닌"이라뇨? 미투에 때가 있나요?
      누군가는 평생 가슴에 악몽과 멍으로 새겨진 일일텐데요?
      수없는 미투가 가능해야 한다고 믿는 저같은 사람은
      이용규 기자님의 난데없는 '때 아닌'이라는 말이 아주 걸리적거리네요.
      이걸 젠더 감수성의 부재라고 하는 거겠죠.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1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