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MMIGRATION 이민
9월말부터 영주권 가능한 '농업비자' 발급정부 “목표는 인력난 부족 완화”.. 기술 없어도 자격 부여
이용규 기자 | 승인 2021.08.25 13:21

리틀프라우드농업장관 “최대 구조적 개혁, 개별국가 협상 계획” 
한국도 아시아권 우선협상국 포함 예상

해외 이주자 급감 등으로 인력난에 허덕이는 농업 분야에 노동력을 공급하기 위한 '농업비자'가 신설됐다. 이 분야에 종사하는 외국인 근로자 들은 새 취업비자를 통해 영주권을 취득할 길이 열렸다.
 
9월 말부터 시행되는 농업비자는 농업, 수산업, 임업, 육가공 등에 종사하는 외국인 근로자들가 대상이다. 숙련, 준숙련, 비숙련 근로자 모두 이 비자 신청이 가능하다.
 
데이비드 리틀프라우드 연방 농업장관은 “정부가 이 비자 프로그램에 참여할 국가들과 개별적으로 협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트남, 태국, 필리핀, 한국 등의 아시아권이 우선 협상국에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리틀프라우드 장관은 ABC와의 인터뷰에서 "이는 농업 노동력 분야에서 호주 역사상 최대의 구조적 개혁"이라며 "차세대 이민자들이 호주의 지방으로 유입돼 농업과 호주 지역을 성장시킬 것"이라고 기대했다.
 
호주의 국경봉쇄는 유학생과 워킹홀리데이 비자 소지자(일명 백패커) 감소 등 해외 인력의 유입을 차단하면서 농업계는 약 3만 명의 인력 부족에 직면해 있다.
 
리틀프라우드 장관은 "현재 육가공 분야 대부분은 가용 인력의 60~70%로 운영되고 있는데 이는 단지 그 일을 할 사람이 없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정부는 이 계획으로 태평양 국가 및 티모르의 근로자수가 2만 4,000명으로 두 배 가량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농업비자 발급 수에 한도가 정해져 있지는 않다. 하지만 입국자 수 제한, 입국자 격리, 부족한 격리 시설 등은 인력 충원에 제약이 될 수 있다.
 
리틀프라우드 장관은 연방정부가 입국자 한도를 지키면서 안전하게 인력 수요를 채울 수 있도록 주/준주 정부와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국농가협회(National Farmers’ Federation)의 피오나 심슨((Fiona Simson) 회장은 노동력 부족이 지역 경제에 제동을 걸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코로나 팬데믹이 계절 노동자에 대한 국제 노동력 의존도를 급격히 증가시켰다"며 주정부와 최고보건자문관들이 책임지고 이들이 안전하게 들어올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호주청과물생산자연합(Australian Fresh Produce Alliance)은 모든 주가 퀸즐랜드주와 타즈마니아주처럼 외국인 근로자를 격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연합의 앤서니 디 피에트로(Anthony Di Pietro) 대표는 "이제 농업비자가 있고, 태평양지역 프로그램이 확장됐기 때문에 방역 솔루션을 위해 모든 주/준주 정부가 산업과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용규 기자  yklee@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1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