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다윈항 ‘99년 임대’ 취소 이견 노출미국 취소 압박.. 국방장관 찬성, 외교부 신중론 대립
고직순 기자 | 승인 2021.09.09 14:51

중국 기업 랜드브릿지 관리 중   

중국 기업 랜드브릿지가 다윈항을 99년 임대 관리 중이다

중국 기업 랜드브릿지(Landbridge)의 다윈항만(Port of Darwin) 99년 임대권(99-year lease)이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호주-미국 2+2(외교 국방장관) 회담에서 핫이슈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호주 경제지 AFR(오스트레일리안 파이낸셜리뷰)지는 9일 “다윈항 99년 임대권을 취소하는 방안과 관련, 연방 정부 안에서 의견이 갈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노던준주(Northern Territory) 정부는 지난 2015년 랜드브릿지에게 99년 임대권을 허용했는데 이 기업이 중국 국방부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미 해군이 다윈항을 이용하는데 미국 정부는 호주 정부에게 임대계약을 취소하라는 압박을 가하고 있다. 
피터 더튼 호주 국방장관은 임대권 취소를 지지하고 있지만 마리스 페인 외교장관은 취소를 할 경우 이미 경색된 호주-중국 외교관계가 더욱 악화될 것으로 우려하며 신중론을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1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